> LPG 소식 > LPG 뉴스
LPG차 규제 폐지 충전소 자산가치 상승 기대
2019-07-23

LPG차 규제 폐지 충전소 자산가치 상승 기대

- 판매량 증대 전망에 충전소 매물 사라져

 

LPG차 규제폐지에 충전소의 가치도 오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 3월 말 LPG자동차의 사용제한이 전면적으로 폐지되면서 일반인들도 누구나 LPG자동차를 구입할 수 있게 됐다. 규제 폐지로 LPG자동차가 증가하는 등 효과가 곧바로 나타나고 있지 않지만 현장의 사업자들은 LPG충전소의 자산가치가 다시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는 등 한 동안 침체됐던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부탄충전소는 LPG자동차가 급속도로 늘어나던 2000년대부터 확대되기 시작해 1차 에너지세제개편으로 LPG자동차 줄자 잠시 주춤했다. 2005년 제2차 에너지세제개편과 맞물려 다시 증가세를 유지했으나 경유차가 득세하고 상대적으로 LPG자동차의 보급이 밀려나면서 2010년 이후로는 부탄충전소들은 다시 침체를 겪고 있다. 이에 전국에서 운행되는 자동차용 부탄충전소도 지난해 말 기준으로 1875개소 안팎이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

 

워낙 자동차충전소의 침체기간이 길고 규제완화에 대한 기대치가 낮았기 때문에 지난해만 하더라고 충전소의 자산가치가 다소 떨어지는 분위기였다. 그나마 서울을 비롯한 도심권의 충전소들은 판매량 감소폭이 적고 부지가격이 높아 수백억원대의 자산가치를 인정받았다. 반면 도심외곽에 위치한 절대다수의 충전소들은 부동산 가치상승에 대한 기대가 낮고 판매량도 50~100톤을 기록하면서 충전소의 매매가격이 적게는 10억원, 많게는 수십억원에 거래되는 등 편차가 컸다.

 

특히 지난해만 하더라도 충전사업자들이 충전소를 매물로 내 놓고 실제 거래되는 사례가 있었으나 3월말 LPG자동차 규제가 전면 폐지되면서 판매량 증대에 대한 기대심리로 매물 찾기가 어려워졌다고 현장의 사업자들이 놀라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 대구시의 한 충전사업자는 “지난해 수도권지역의 위치가 좋은 충전소를 구입하기 위해 시장에 나와 있는 충전소 매입을 고려했으나 LPG자동차 규제폐지가 본격적으로 논의되면서 충전소를 매각하겠다는 사업자들이 사라진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지방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나오고 있다. 전라북도 부안군의 한 충전사업자는 “지방의 경우 한동안 노후 된 LPG자동차만 충전소로 들어왔는데 규제폐지 후 간혹 신형 쏘나타가 충전소를 들어오는 게 눈에 확 띈다. 당장 판매량이 증가하지는 않더라도 변화된 모습이 감지되고 있다. 지방의 경우도 얼마 전까지 매물로 나온 충전소들이 있었으나 지금은 자취를 감췄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자동차충전소들의 경영환경은 바닥을 치고 있다. LPG자동차는 감소한 반면 충전소는 늘어나다보니 소위 ‘나눠먹기’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으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향도 크다. 서비스 차별화라고는 가격할인이 최고의 무기인데 최근에는 차량이 워낙 많이 줄어 가격을 내려도 충전양이 늘지 않는 상황이라고 하소연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LPG자동차 규제 폐지에 따른 차량 증가에 대한 기대심리가 커지면서 충전소의 경영환경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는 사업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가스신문 재형기자 number1942@gasnews.com>

연료제한 폐지에도 LPG‧CNG차 줄고 수소‧전기차 늘어
다음글이 없습니다.